日 무한리필 집서 우설 50인분… 1억회 공유된 논란

日 무한리필 집서 우설 50인분… 1억회 공유된 논란

4천엔짜리 일본 무한리필집서
‘우설’ 50인분 주문해 먹어
“무슨 상관” vs “비상식적”

입력 2024-04-22 00:01 수정 2024-04-22 10:21
일본 주요 야키니쿠집 갈무리.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SNS 캡처

일본의 한 무한리필 식당에서 고급 부위만 골라 50인분을 주문한 손님이 ‘상도덕 논란’에 휩싸였다. 말 그대로 ‘무한리필’이 원칙이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과 상식적으로 너무 과한 처사라는 지적이 맞서고 있다.

22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최근 일본의 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에 야키니쿠(구운 고기) 무한리필 음식점에서 촬영한 음식 사진과 함께 “음식점에서 가장 비싼 우설을 50인분 주문했다”고 적었다.

A씨는 “점장에게 ‘이렇게 주문하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혼났다”며 “그럴 거면 무한리필 (가게 운영을) 그만둬라”고 비난했다.

해당 음식점의 가격은 1인당 4000엔(약 3만6000원)으로 알려졌다. 우설은 한국에서도 1인분 가격이 3만~4만원에 달할 정도로 고급 부위다. A씨가 주문한 이후 가게가 준비해둔 우설은 모두 바닥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글은 SNS상에서 1억회 이상 공유되며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무한리필 집이니 어떻게 주문해 먹어도 상관없다” “무한리필 집 사장은 원래 그런 손님들을 예상해 금액을 책정하는 것이니 상관없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보통은 아무리 무한리필 집이어도 어느 정도 자제하지 않느냐” “A씨 같은 사람들 때문에 다른 손님들이 피해 본다”는 의견을 내놓으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무한리필 가게 이용 방식을 둘러싼 논란은 국내에서도 벌어진 바 있다. 앞서 경기도의 한 무한리필 고깃집은 군 장병에게만 3000원의 추가 요금을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고깃집 업주는 언론 인터뷰에서 “군 장병들이 일반인보다 훨씬 많이 먹어 손해를 감당하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2022년에는 한 무한리필 고깃집을 찾은 남성 4명이 고기를 여덟 번 반복해서 주문했다가 업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는 후기가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