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1년5개월 만에 “질문 있으세요?”…비서실장 직접 발표

尹, 1년5개월 만에 “질문 있으세요?”…비서실장 직접 발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직접 발표
기자들과 질의응답도 진행

입력 2024-04-22 14:09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소개한 뒤 현안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 브리핑룸으로 내려와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신임 비서실장 임명 내정을 직접 발표한 뒤 그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2개 받고 답했다. 윤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은 건 1년 5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정 내정자의 신문기자, 5선 국회의원, 국회 부의장·사무총장, 청와대 정무수석, 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약력을 하나씩 소개하면서 ‘소통’ 역량을 직접 설명했다. 인사 발표에 대한 대통령실의 공지는 브리핑 시작 3분 전에야 나왔다. 대통령실 내에서도 그만큼 보안을 유지했던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먼저 기자들에게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넨 뒤 연단에 서서 발표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이 기자단 앞에 서서 직접 인사를 발표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초대 내각 명단을 직접 발표한 적이 있지만, 취임 이후에는 주로 비서실장이 인사 발표를 대신해왔다.

비서실장 인선 발표를 마친 뒤 윤 대통령은 “질문 있으시냐”며 미소띤 얼굴로 기자들을 쳐다봤다. 이어 나온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이 역시 예정에 없던 것이었다.

윤 대통령은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의미가 무엇이냐’고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너털웃음을 터뜨리며 “메시지를 낼 때 평균적인 국민이 이해하고 알기 쉽게 하자는 뜻”이라고 답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영수회담과 관련된 질문에는 “이 대표를 용산으로 초청했기 때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기보다는 이 대표의 얘기를 많이 들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분여에 걸친 인사 발표와 질의응답을 마친 뒤 바로 퇴장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끝으로 정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다. 같은 해 11월 출근길 질의응답 시간이었던 ‘도어스테핑’도 중단됐다.

지난 2월 KBS 신년대담을 제외하고 윤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은 건 1년 5개월만이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