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요청에 빼빼로·가나초콜릿·칸초 등 가격 인상 6월로

정부 요청에 빼빼로·가나초콜릿·칸초 등 가격 인상 6월로

입력 2024-04-22 16:06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 빼빼로 제품이 진열되어 있다. 뉴시스

‘가정의달’인 5월 빼빼로, 가나초콜릿, 칸쵸 등 17개 제품가격 인상을 예고했던 롯데웰푸드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요청에 따라 가격 인상 시기를 1개월 늦추기로 했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22일 “편의점과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는 6월 1일 인상하기로 확정됐다”면서 “다른 채널도 인상 시기를 6월로 맞추려고 협의 중인데 제품 가격 최종 결정권은 유통채널에 있다"고 밝혔다. 인상 시기만 미뤄졌을뿐 제품 인상 품목과 인상 폭은 종전 계획과 동일하다.

롯데웰푸드는 초콜릿 주원료인 코코아(카카오 열매를 가공한 것) 국제 시세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오르자 관련 제품 가격을 다음 달부터 평균 12% 올릴 예정이라고 지난 18일 밝혔다.

계획대로라면 5월부터 가나초콜릿은 1200원에서 1400원으로 200원, 빼빼로는 1700원에서 1800원으로 100원 인상되는 등 제과·빙과류 가격이 일제히 오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가격 인상 시기를 6월로 늦춰달라고 요청했고, 롯데웰푸드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5월은 가정의 달이라 가격 인상을 미뤄달라고 롯데웰푸드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국제 코코아 시세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롯데웰푸드는 초콜릿 함유 제품에서 심한 원가 압박을 받아왔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코아 선물가격은 t(톤)당 1만559달러를 기록했다. 47년 만에 최고치다. 코코아는 지난 수십 년간 1t당 가격이 2000달러 내외로 유지돼왔는데 순식간에 5배 이상 뛰어오른 것이다.

코코아 시세 폭등은 엘니뇨 등 기상 이변과 카카오 병해로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지난해 코코아 생산량이 급감한 영향이다. 이들 국가는 전 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코코아 재배량은 계속 감소할 것으로 관측되는 데다 인구 14억명인 중국의 초콜릿 소비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수급 불안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롯데웰푸드는 국내 최대 초콜릿 사업자로 카카오빈을 수입해 초콜릿을 만드는 국내 유일 공장을 경남 양산에 운영하고 있다.

롯데웰푸드의 인상 계획에 따르면 대표제품인 가나초콜릿(34g)은 1200원에서 1400원으로 오른다.

크런키(34g)는 1200원에서 1400원으로, ABC초코(187g)는 6000원에서 6600원으로, 빈츠(102g)는 2800원에서 3000원으로 올린다.

빙과류 가운데선 구구크러스터가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는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오른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