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꺾었다”…‘조 1위’ 황선홍호, 신태용의 인니와 8강

“日 꺾었다”…‘조 1위’ 황선홍호, 신태용의 인니와 8강

입력 2024-04-23 06:18 수정 2024-04-23 10:12
22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1-0으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24 파리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한일전에서 승리하며 조 1위를 거머쥐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30분 김민우(뒤셀도르프)의 결승 골에 힘입어 1대 0으로 이겼다.

파리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조별리그 3전 전승에 무실점으로 B조 1위(승점 9)에 올랐다.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1대 0, 2차전에서 중국을 2대 0으로 물리치며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고, B조 1·2위 결정전이 된 이날 한일전까지 승리했다.

22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민우에게 골을 허용한 일본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022년 이 대회 8강전에서 일본에 0대 3으로 완패하며 짐을 쌌던 황선홍 감독은 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 2대 1 승리를 포함하면 한국은 해당 연령대 맞대결에서 일본에 2연승을 거뒀다.

한국은 오는 26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부터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A조 2위 인도네시아와 준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일본은 조 2위(승점 6)가 되며 8강에서 개최국 카타르와 만나게 됐다.

이번 대회에선 3위까지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곧장 받으며,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