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그룹에게 아류라니… 무례해” 민희진 비판 여론

“타 그룹에게 아류라니… 무례해” 민희진 비판 여론

입력 2024-04-23 07:46 수정 2024-04-23 11:12
어도어 제공

인기그룹 뉴진스를 탄생시킨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하이브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K팝 팬들 사이에서 민 대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앞서 하이브는 민 대표가 경영권을 탈취하려고 시도한 정황이 포착돼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민 대표는 “하이브와 갈등은 ‘자회사 간 표절 논란’에서 비롯됐다”며 빌리프랩이 내놓은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베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이브는 여러 레이블이 다양한 음악 스타일을 추구하는 멀티 레이블 체제다. 빌리프랩과 어도어 모두 하이브 레이블즈 산하에 있다. 뉴진스 기획은 민 대표가, 아일릿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은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맡았다.

지난달 25일 아일릿 데뷔 당시 스타일링이나 이미지, 안무, 뮤직비디오, 음악 스타일 등이 뉴진스와 유사하다는 대중의 반응도 많았다.

뉴진스. 어도어 제공

하지만 K팝 팬 중 일부는 민 대표의 입장문이 지나치다고 비판하고 있다. 그는 “아일릿은 ‘민희진풍’, ‘민희진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아류의 등장으로 뉴진스 이미지가 소모되었고, 불필요한 논쟁의 소재로 끌려들어가 팬과 대중에게 걱정과 피로감을 줬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 누리꾼이 “그룹 이름을 이렇게 노골적으로 거론하고 ‘아류’ 같은 말을 서슴없이 하는 건 사실 여부를 떠나 해당 아티스트에 대한 폭력 아닌가”라고 지적했고, 많은 공감을 받았다.

민 대표가 “어도어는 뉴진스와 아일릿이 어떤 식으로든 연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에서 데뷔했다는 이유만으로 누가 누구의 동생 그룹이니 하는 식의 홍보도 결코 용인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부분도 지적을 받았다. K팝 팬들은 “뉴진스도 데뷔 당시 방탄소년단(BTS) 여동생 그룹으로 언론에 알려졌다”고 말했다.

게다가 입장문에서 “아릴릿의 활동이 많아질수록 뉴진스와 다른 점들만 모아 부각시키며 데뷔 시의 사태를 희석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어도어는 뉴진스 멤버 및 법정대리인들과 충분히 논의한 끝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한 부분도 문제로 지목됐다.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일부 누리꾼은 “본인 욕심에 저지른 싸움에 미성년자들도 있는 멤버들 내세우는 건 무책임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애초에 아일릿이 뉴진스를 베낀 게 맞느냐는 의문도 나왔다. 다양한 콘셉트가 넘쳐나는 K팝에선 비슷한 콘셉트가 돌고 돌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아일릿의 데뷔 콘셉트 포토를 보면 사실 뉴진스보다도 이달의 소녀 ‘1/3’나 르세라핌 ‘번 더 브리지(burn the bridge)’ 트레일러와 더 유사해 보인다”며 “(뉴진스 역시) 먼저 나온 타 그룹(여자친구) 콘셉트와 유사성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누가 누구를 베꼈다고 말하고 싶은 게 아니다. 어떤 콘셉트든 거의 이미 다 나왔고 창작할 때 여러 레퍼런스를 보면서 만드는 건데 완전한 순수 창작이 가능할까 싶다”며 “기존 것들의 영향을 받아가면서 새로운 걸 만드는 건데 그게 조금이라도 용인되지 않는다면 결국 모두가 다 아류작이 되는 게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다른 K팝 팬들은 “콘셉트는 다 돌고 도는데 공식 입장문에서 ‘아류’니 뭐니 하는 순간 선을 넘은 것”, “뉴진스 콘셉트는 요즘 K팝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거라 신선했던 것이지 아예 없는 걸 민희진 대표가 창조했다고 보긴 어려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이브가 제기한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한 설명은 부족했다는 반응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표절당하고 기분이 나빠 사내 정보를 빼돌렸다’가 어떻게 합당한 논리가 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그가 밝힌 것은 하이브와 불화를 겪게 된 원인뿐이라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민 대표에게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 목적으로 취득한 핵심 정보 및 사업상·인사상의 비밀을 외부에 유출했다는 의혹, 뉴진스 부모들에 대한 회유 작업 의혹, 어도어 경영진이 외부에 아티스트 관련 정보를 유출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앞으로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다만 민 대표에 대한 옹호 여론도 상당수 있었다. “아일릿 노래는 솔직히 뉴진스 신곡인 줄 알았다. 어도어 독립은 말이 안 되지만 아일릿은 심했다”, “안 했다는 사람이 어떻게 증명하냐, 했다는 사람이 증명해야지”, “하이브는 민희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 했다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