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 … 30일 진료 전면 ‘중단’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 … 30일 진료 전면 ‘중단’

입력 2024-04-24 12:43

방재승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주 1회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방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비합리적이고 독선적인 정책 수립 및 집행에 대한 항의와 올바른 의료개혁을 위한 정책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은 3월 25일부터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있으며, 개별 교수의 제출일로부터 30일이 지난 시점부터 개인의 선택에 따라 사직을 실행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의사 정원에 대한 합리적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의사 수 추계에 관한 연구 논문을 공모하겠다고 밝혔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