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비서들, 정치하지 말라”…신임 비서실장의 경고

“용산 비서들, 정치하지 말라”…신임 비서실장의 경고

“대통령실발 산발적 메시지 안 돼”

입력 2024-04-24 14:02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김지훈 기자

정진석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24일 참모들에게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으로,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메시지가 산발적으로 외부에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대통령실 일부 관계자발로 비서실장·국무총리 인선 관련 보도가 나간 뒤 메시지 혼선, 비선 논란 등이 불거진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종의 ‘기강 잡기’ 성격도 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들과 가진 첫 회의에서 “대통령실은 일하는 조직이지 말하는 조직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정 실장은 이어 “대통령실 정치는 대통령이 하는 것이지 비서들이 하는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결정은 최종적인 것이다. 그 보좌에 한 틈의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도 말했다.

인선이나 정책 결정 등은 고도의 정무 판단이 필요한 만큼 참모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더해져 오해나 왜곡을 불러서는 안 된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나는 내일 그만두더라도 내 할 일을 하겠다는 각오로 살아왔다”며 “대통령을 잘 보필하는 게 국가에 충성하는 일이다. 나부터 앞장서겠다. 여러분의 충만한 애국심은 대통령을 향해야 하고 국민을 향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