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 백작’ 뜻밖의 인기… ‘런던판 젤렌스키’ 나올까

‘깡통 백작’ 뜻밖의 인기… ‘런던판 젤렌스키’ 나올까

‘깡통얼굴 백작’, 런던시장 선거 출마
크루아상 가격 상한제 등 이색 공약
정체는 영국인 코미디언 존 커비

입력 2024-04-28 08:00 수정 2024-04-28 13:09
영국 런던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빈페이스 백작'. 존 하비라는 영국 코미디언이 창조한 캐릭터다. Count Binface 홈페이지 제공

다음 달 2일 영국에서는 차기 런던시장을 뽑는 광역시장 선거가 치러진다. 보수당과 노동당 두 거대 양당이 의회를 양분하는 영국답게 이번 선거 역시 3선을 노리는 노동당의 사디크 칸 현직 시장과 수잔 홀 보수당 후보의 양강 구도가 굳어지는 모양새다.

한편 영국 BBC는 이번 시장 선거를 약 일주일 앞둔 지난 24일(현지시간) 각 시장 후보를 인터뷰한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총 13명의 후보자가 등판했는데, 가장 많은 호응을 얻은 건 뜻밖에도 양당의 유력 주자가 아닌 지지율 1%의 ‘언더독’ 후보 인터뷰였다.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의 다스베이더를 연상케 하는 망토와 슈트를 착용하고, 머리에는 양철 깡통을 뒤집어쓴 채 등장한 이 남성의 이름은 ‘빈페이스 백작’(Count Binface·깡통얼굴 백작). 그는 자신을 “은하계를 오가는 우주 전사”라고 소개했다.

‘시장이 되면 런던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라고 묻는 진행자 말에 그는 “내 얼굴을 보면 알겠지만 아무도 나 같은 제안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운을 뗐다.

빈페이스 백작의 1호 공약은 ‘크루아상 가격 상한제’다. 그는 당선 즉시 생활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크루아상을 가격을 개당 최고 1.1유로(약 1622원)로 제한하겠다고 공언했다.

또 시내 교통체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런던 내 모든 회의를 10분씩 늦추고, 왕족이 생활하는 버킹엄 궁전은 노숙인 쉼터로 개조한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그가 당선될 경우 상하수 처리 기업 ‘템스워터’ 사장 및 임원들은 최근 무분별한 하수 방류로 하천 수질이 악화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템스강에 입수해야 한다. 또 코로나19 펜데믹 기간 동안 방역수칙 위반으로 청구된 과태료는 모두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대신 납부해야 한다.

빈페이스 백작은 이외에도 “12월 이전에 크리스마스 캐럴을 트는 상점은 영업을 정지시키고 공공도서관으로 개방하겠다”는 등 각종 기상천외한 공약들을 늘어놓았다.

사디크 칸 현직 총리와 수잔 홀 후보의 영상이 모두 7만회가 채 되지 않는 조회수를 기록한 데 반해 빈페이스 백작의 인터뷰는 61만 조회수와 3만5000회의 좋아요를 기록하는 등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빈페이스 백작의 정체는 영국인 코미디언 존 하비다. 그는 코로나19 펜데믹 당시 보리스 존슨 내각 각료들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파티를 즐겼다는 이른바 ‘파티 게이트’를 풍자하기 위해 빈페이스 백작 캐릭터를 연기하며 2021년부터 각종 선거에 꾸준히 얼굴을 내밀고 있다. 실제 이번 선거에도 빈페이스 백작이라는 이름으로 정식 후보 등록을 마친 상태다.

그는 “나는 유권자를 대변하는 유일한 정치인”이라며 “심각한 위기에 빠진 지구의 민주주의를 구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 앞으로도 나의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큰소리쳤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