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손흥민, 용돈 주지 않냐” 질문에 발끈한 손웅정

“아들 손흥민, 용돈 주지 않냐” 질문에 발끈한 손웅정

입력 2024-04-27 06:38 수정 2024-04-27 08:00
손흥민 부친인 손웅정 SON 축구 아카데미 감독.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화면 캡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인 손웅정 SON 축구 아카데미 감독이 “자식은 내 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손 감독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손흥민) 아들이 용돈은 주지 않느냐’라고 묻자 “아니, 제가 벌어 써야지”라고 발끈하며 이같이 답했다.

손 감독은 “자식 돈은 자식 돈, 내 돈은 내 돈, 배우자 돈은 배우자 돈, 자식 성공은 자식 성공, 배우자 성공은 배우자 성공, 내 성공만이 내 성공이지 어디 숟가락을 왜 얹느냐”고 말했다.

이어 “숟가락은 얹으면 안 된다. 앞바라지를 하는 부모들이 자식이 잘됐을 때 숟가락을 얹으려고 하다 보니 문제가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주도적으로 내 삶을 살아야 한다. 왜 자식에게 눈치 보면서 내 소중한 인생을 그렇게 살아야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손 감독은 자식을 소유물로 생각하는 부모를 ‘자식의 앞바라지를 하는 부모’라고 칭했다. 그러면서 “저는 개인적으로 작은 부모는 자식의 앞바라지를 하는 부모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손흥민 부친인 손웅정 SON 축구 아카데미 감독.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화면 캡처

그는 “아이의 재능과 개성보다 본인이 부모로서 자식을 소유물로 생각하고 아이의 행복을 무시하고 그렇게 했을 때 내 자식이 30~40대에 가서 하던 일에 월요병이 걸리고 권태기가 오고 번아웃이 오면 그 인생을 부모가 대신 살아 줄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개인적으로 큰 부모는 ‘아이의 재능이 무엇이고, 개성이 무엇일까’ 하는 질문을 계속 던지면서 빠른 시간 안에 아이의 재능과 개성을 찾는 것, 그렇게 인생의 스타트라인에 갖다 놔주는 게 부모 역할이라고 본다. 일단 아이에게 많은 걸 보여주고 경험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감독은 손흥민이 축구에 처음 입문하게 된 계기를 예로 들며 “(흥민이가) 축구를 하겠다고 해서 ‘진짜 하겠느냐, 이거 힘들다’ 그래서 세 번을 물어봤는데 (그래도) 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그래 너의 삶인데’(라며 허락했다)”고 말했다.

‘여전히 손흥민이 월드클래스는 아니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변함 없다”고 답했다. ‘그럼 몇 퍼센트가 더 채워져야 월드클래스냐’는 물음엔 “더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보다 한 10%의 성장을 늘 기대하고 꿈꾸고 있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