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운영 주한 일본인 SNS기자단 충북서 첫 활동

관광공사 운영 주한 일본인 SNS기자단 충북서 첫 활동

입력 2024-04-29 10:40

한국관광공사는 인플루언서, 직장인, 학생 등으로 구성된 주한 일본인 SNS기자단이 첫 활동으로 충북 청주시·증평군·영동군 일원에서 지난 27일부터 1박2일간 취재 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관광공사가 운영하는 주한 일본인 SNS기자단 ‘칸타비 서포터즈’는 2013년 시작돼 지난 13일 12기 기자단 35명이 발대식을 개최했다. 많게는 8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를 포함해 기자단 전원의 팔로워 총 합계는 26만 5000명에 달한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를 활용해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의 시각으로 현장감 있는 한국관광 콘텐츠를 제작하고 홍보하는 등 긍정적인 한국 이미지를 전파하는 일반인 방한관광 홍보대사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청주국제공항은 인천, 김해, 제주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국제선을 운영하는 등 지역 공항 중 가장 활발한 공항으로 주목 받고 있는 데다 나리타,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지역에 정기 노선이 취항 중”이라며 “청주는 경기 남부 등 수도권에서 접근이 용이한 점, 청주시에 오송역(KTX) 등 교통 인프라가 마련돼 있어 일본인의 지역관광 확대를 위해 주한 일본인 SNS기자단의 첫 활동을 충북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기자단은 청주국제공항 시설 견학 및 강소형 관광지로 선정된 증평 에듀팜 관광단지를 방문했으며 2025 국악 엑스포 개최 예정인 ‘국악과 와인의 고장’ 영동군에서 한국 전통의 맛과 멋을 몸소 체험하고 취재했다.

한편 청주국제공항에서는 에어로케이 항공과 티웨이 항공이 일본 노선을 주 84편(오사카 42편, 나리타 28편, 후쿠오카 14편) 운영 중에 있으며, 홋카이도 등 노선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