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DMZ 10개 테마노선’ 내달 13일 전면 개방

정부, ‘DMZ 10개 테마노선’ 내달 13일 전면 개방

4월 30일부터 온라인 사전 접수…안보와 자유의 소중함 체험

입력 2024-04-30 09:23 수정 2024-04-30 09:27


정부는 5월 13일부터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 만의 생태·문화·역사자원을 통해 안보와 자유의 소중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DMZ 평화의 길’ 10개 테마노선을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참가 희망자들은 30일부터 ‘평화의 길’ 누리집(www.dmzwalk.com)과 걷기여행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두루누비’를 통해 온라인으로 사전 신청을 하면 된다.

DMZ 접경지역은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도 방문하고 싶어 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안보관광지다. DMZ 접경지역을 세계적 안보관광 명소로 육성하고 지역관광과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이번에 개방하는 테마노선은 인천의 강화, 경기의 김포·고양·파주·연천, 강원의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DMZ 접경 지자체별 특성을 살린 10개 코스이다.

각 코스에서는 DMZ에 서식하는 각종 야생 동식물 보호와 참여자의 안전을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되 주요 구간에서는 군부대의 협조를 받아 참가자가 직접 걷는 구간으로 운영한다. 참가자들은 접경지역에만 있는 천혜의 관광자원을 보고 해당 지역 마을주민 등으로 구성된 해설사나 안내요원을 통해 그 안에 숨어 있는 다양하고 애틋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특히 10개 테마노선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지역의 역사와 특성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볼거리를 토대로 ‘강화 평화전망대코스’ ‘김포 한강하구-애기봉코스’ ‘철원 백마고지코스’ 등 국민들이 각 코스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세부 명칭을 선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통일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과 함께 DMZ의 생태적 가치 보존과 그 일원의 지속 가능한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디엠지 평화의 길 조성을 위한 통합운영체계를 구축해 협력하고 있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문체부는 앞으로도 DMZ 접경지역을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세계적인 안보·생태체험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관계부처, 접경 지자체와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테마노선 개방으로 DMZ 접경지역의 안보관광이 활성화돼 인구감소, 개발 제한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