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장애인딸 넘어지지 않게’ 네티즌 울린 엄마

‘노래하는 장애인딸 넘어지지 않게’ 네티즌 울린 엄마

개그맨 출신 가수 이정규가 올린 영상

입력 2024-05-05 11:39 수정 2024-05-05 11:48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개그맨 이정규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모녀의 사연이 네티즌을 울리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장애가 있는 딸이 노래하는 동안 쓰러지지 않게 뒤에서 무릎 꿇고 받쳐준 어머니의 모습이 감동을 주고 있다. 어린아이는 그런 엄마의 헌신에 힘입어 최근까지 가수의 꿈을 잃지 않은 채 성장했고, 엄마의 도움을 받으며 또다시 무대에 올랐다.

이런 모습은 개그맨이자 가수인 이정규가 5년 전 장애인날노래자랑 행사장에서 만난 모녀를 최근 다른 행사장에서 재회한 일화를 영상에 담아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이정규가 이 모녀를 처음 만난 건 2019년 장애인의날 노래자랑 사회를 맡았을 때였다고 한다. 가수가 꿈인 여자아이가 한껏 꾸민 채 재활보조기구에 몸을 의지해 무대에 올랐다. 엄마는 노래하는 아이가 쓰러지지 않게 뒤에서 무릎을 꿇은 채 아이를 붙잡았다. 엄마는 무대에서 아이를 바라보는 이들에게 자신이 보이지 않도록 최대한 몸을 웅크렸다. 영상을 촬영해 올린 이정규는 “아이의 떨리는 목소리에 용기를 주려는 듯 (엄마는) 아이의 노래를 함께 불렀다. 엄마는 이 시간 아이가 주인공이 될 수 있게 뒤에서 무릎을 꿇고 당신의 몸을 숨겼다. 행사를 진행하면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회상했다.
개그맨 이정규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모녀의 사연이 네티즌을 울리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정규는 5년 뒤인 최근 이 모녀를 다른 행사장에서 만났다. 그는 “오늘도 엄마는 뒤에서 함께 노래를 불러주고 계신다. 사랑의 위대함을 바라보는 순간이었다. 다시 한번 눈물로 응원을 보냈다”고 썼다.

개그맨 이정규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모녀의 사연이 네티즌을 울리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 영상은 게재 5일 만인 5일 현재 380만회 재생됐다. 13만명이 ‘하트’를 누르며 모녀를 응원했다. “엄마의 무릎이 너무 값지다” “신이 모든 곳에 있을 수 없어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말이 생각나는 장면이다” 등의 댓글도 이어졌다. 특히 “보컬 트레이닝을 돕고 싶다”는 선한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댓글도 달렸다.

2009년 MBC공채 18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정규는 2012년 밴드 ‘딜리버’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2월부터 밴드 멤버와 음향감독, 가수 범키, PD 등이 합류해 작은교회를 찾아가 찬양하고 예배하는 ‘딜리버리 프로젝트’로 어려운 여건의 목회자와 성도를 응원하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