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도 영화관도 쓸어버린 ‘범죄도시4’… 개봉 13일째 800만 돌파

관객도 영화관도 쓸어버린 ‘범죄도시4’… 개봉 13일째 800만 돌파

입력 2024-05-06 15:12
영화 '범죄도시4'의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13일째에 누적 관객 수 800만명을 돌파했다. ‘파묘’가 개봉 18일째에 800만 관객을 돌파했던 것보다 5일이나 빠르다.

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범죄도시4’의 누적 관객 수가 819만여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이래로 2주차에 접어들었음에도 여전히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개봉 14일째 800만을 돌파했던 ‘범죄도시3’(2023)를 넘어 시리즈 역대 최단 기록이다.

영화는 2~3일이 지날 때마다 관람 관객 수 100만명을 추가하며 거침없는 흥행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어린이날을 전후한 황금연휴 기간에 비까지 내리며 실내 활동을 하는 시민들이 많아진 것도 흥행세에 불을 붙였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영화들이 ‘범죄도시4’와의 경쟁을 피한 것 역시 ‘범죄도시4’의 독주에 힘을 실었다.

이로써 ‘범죄도시’ 시리즈는 트리플 천만 달성을 눈앞에 뒀다. ‘범죄도시’는 2편이 1269만명, 3편을 1068만명이 봤다. ‘범죄도시4’가 1000만을 달성하면 역대 33번째 천만 영화이자,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된다. 이번 시리즈는 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 백창기(김무열)와 IT 기업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을 소탕하기 위해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범죄도시4' 출연 배우들이 누적 관객수 800만명을 축하하고 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범죄도시4’의 경쟁자 없는 독주에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 5일 기준 ‘범죄도시4’의 상영점유율은 68.9%, 좌석점유율은 72.2%로 압도적이다. 그나마 개봉 2주가 되면서 낮아진 수준이다. 개봉 첫 주 주말엔 각 점유율이 82.0%, 85.9%까지 치솟았다. 이 때문에 ‘범죄도시4’의 독주는 예견된 일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다른 영화를 보고 싶어도 관객들이 영화를 선택할 수 없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지난 2일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열린 ‘한국 영화 생태계 복원을 위한 토론회’에서는 ‘범죄도시4’의 스크린 독과점 문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발제자로 나선 제작사 하하필름스의 이하영 대표는 “해도 해도 너무하지 않은가”라며 “이게 배급사와 제작사의 잘못인가. 극장들이 서로 경쟁적으로 관객을 끌어들이려고 한 결과가 아닌가. 왜 영화계를 망가뜨리고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동 나우필름 대표도 “(스크린) 독과점 문제를 논의한 지 10년이 넘었지만 달라진 게 없다. 영화계의 (문제들을 논의하는) 합의 단위에서 극장은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