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전공의, ‘2000명 증원 회의록’ 관련 고발장 접수

사직 전공의, ‘2000명 증원 회의록’ 관련 고발장 접수

입력 2024-05-07 14:30

정근영 전 분당차병원 전공의 대표(가운데)를 비롯한 사직 전공의들이 7일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조규홍 복지부 장관과 박민수 차관 등 5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이 의대 증원 규모를 2천명으로 심의할 때 회의록을 작성하지 않은 것은 직무 유기이고, 폐기했다면 공공기록물 은닉·멸실 등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과천=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