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값 잡자”… 김·배추 등 7개 품목 할당관세 시행

“김값 잡자”… 김·배추 등 7개 품목 할당관세 시행

입력 2024-05-10 14:42

정부가 10일부터 농수산물 7종에 대한 할당관세를 신규 적용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배추·포도·코코아두(수입 전량), 양배추(6000톤), 당근(4만톤), 마른김(700톤), 조미김(125톤) 등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가장 중요한 민생 지표인 물가 안정에 총력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가격이 급등한 김에 대해서는 해양수산부·공정거래위원회·해경 공동으로 유통시장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동시에 장기적으로 양식장 2700ha(헥타르·1㏊는 1만㎡)를 신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해수부는 김 양식장 개발 규모를 2000㏊에서 2700㏊로 늘려 잡았다. 축구장(0.714㏊) 넓이의 3800배 규모다.

이에 더해 정부는 5월에도 하루 배추 110톤, 무 80톤의 물량을 지속 방출하고, 6월까지 바나나·키위·체리 등 직수입 과일을 3만5000톤 이상 도입할 예정이다.

국내 김 가격은 연일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이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수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기준 마른김 중품 1속(100장)당 평균 도매가격은 1만600원으로, 전년 동기(6676원) 대비 58.8% 급등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