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간 앞 40대 멈춰 세운 여고생의 한마디 [아살세]

난간 앞 40대 멈춰 세운 여고생의 한마디 [아살세]

입력 2024-05-14 15:07 수정 2024-05-14 15:08
경북경찰청이 지난 14일 김은우양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는 모습. 연합뉴스(경북경찰청 제공)

“아저씨 안 돼요. 저랑 얘기 좀 해요. 제발, 제발.”

지난 12일 오후 8시53분쯤. 경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에 다급한 신고 전화가 접수됐습니다. 신고자는 포항중앙여자고등학교 3학년인 김은우(18)양이었죠. 은우양은 긴급한 목소리로 “형산강 다리에서 누가 뛰어내리려고 해요. 빨리 와주세요”라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당시 은우양은 학원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습니다. 형산강 연일대교를 건너려 발걸음을 옮기던 중 난간 앞에 선 40대 남성 A씨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A씨가 난간을 넘으려 하자, 은우양은 곧장 달려갔습니다. 난간에 아스라이 걸쳐진 A씨의 두 다리를 붙잡고 간절하게 외쳤죠. “제발, 제발.” A씨에게 부탁하는 은우양의 목소리가 112상황실 수화기 너머까지 들려왔다고 합니다.

그렇게 3분. 은우양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는 데 걸린 3분 동안 A씨를 필사적으로 말렸습니다. 경찰은 도착 즉시 A씨를 난간에서 끌어 내렸고, 은우양은 A씨가 구조되는 동안 그 자리를 지켰다고 합니다.

A씨는 우울증 등의 사유가 아닌 일시적인 개인사 때문에 순간 잘못된 선택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가 진정된 사실을 확인한 뒤 그를 가족에게 인계했습니다.

경북경찰청은 A씨를 구조한 은우양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지난 14일 표창장을 전달했습니다. 은우양은 표창장을 받으며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무조건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아저씨를 붙잡고 있었어요. 아저씨가 살아서 정말 다행이에요. 무슨 일인지는 몰라도 마음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시면 좋겠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