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로 거장’ 야노스 슈타커 탄생 100주년, 제자들이 韓·日서 페스티벌 연다

‘첼로 거장’ 야노스 슈타커 탄생 100주년, 제자들이 韓·日서 페스티벌 연다

한국의 양성원·일본의 쓰쓰미 쓰요시가 공동예술감독 맡아
7월 3~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 5~7일 도쿄 산토리홀 개최

입력 2024-05-15 05:30
양성원(오른쪽) 연세대 교수와 쓰쓰미 쓰요시 일본 산토리홀 대표가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롯데문화재단

“우리는 엔터테이너가 아니라 인류의 유산을 지키고 발전시키는 예술가라는 점을 잊지 말아라.”

한국을 대표하는 첼리스트인 양성원(57) 연세대 교수는 그의 스승이자 20세기 최고의 첼리스트 중 한 명이었던 야노스 슈타커(1924~2013)의 가르침을 늘 되뇐다. 슈타커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특별한 무대가 한국과 일본에서 열린다. 올해 7월 롯데문화재단과 일본첼로협회, 산토리홀 공동 기획한 ‘야노스 슈타커 탄생 100주년 기념 페스티벌’이 3~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5~7일 도쿄 산토리홀에서 열린다. 양 교수와 일본의 대표적 첼리스트인 쓰쓰미 쓰요시 산토리홀 대표(82)가 공동 예술감독을 맡았다. 쓰쓰미 대표는 1980년대 슈타커를 사사한 양 교수보다 20년 먼저 슈타커의 제자가 됐다.

두 사람은 14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슈타커의 교육 철학, 음악에 대한 자세를 기리기 위해 이번 페스티벌을 구상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양 교수는 “‘횃불을 계속 들고 가라’는 선생님의 말씀은 내 삶의 이정표가 됐다. 클래식 음악의 전통을 지키는 동시에 후대를 위해 길을 밝혀야 하는 책임을 의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헝가리 출신의 슈타커는 어린 시절부터 신동으로 이름을 떨쳤다. 하지만 유대인이었던 그의 가족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큰 고통을 받았고 슈타커 역시 전쟁이 끝난 뒤에야 연주를 재개할 수 있었다. 1948년 미국으로 이주한 슈타커는 댈러스 심포니,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시카고 심포니 등에서 수석 첼리스트로 일하며 활약했다. 1958년부터 미국 인디애나대 음대 교수로 일하며 많은 제자를 길러냈다. 그는 스스로 연주자보다 교육자가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으며 다음 세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스승의 역할에 큰 의미를 뒀다. 한국과 관련해선 1967년 첫 내한을 시작으로 2005년까지 8차례 내한 공연을 연 바 있다.

쓰쓰미 대표는 “슈타커 선생님은 바쁜 연주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교육에 모든 에너지 쏟는 분이셨다”며 “연주와 교육은 자동차의 두 바퀴 축이라고 말씀하실 정도로 교육에 헌신적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슈타커 선생님은 생전에 내게 ‘한국을 주목하라’로 말한 적이 있다. 선생님 문하에 한국 학생들이 많이 왔지만 당시 한국이 클래식으로 주목 받지 못한 나라였는데, 이미 강국으로 성장할 것을 예견하신 것 같아 놀랍다”고 덧붙였다.

양성원(오른쪽) 연세대 교수와 쓰쓰미 쓰요시 일본 산토리홀 대표가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롯데문화재단

이번 페스티벌에는 마크 코소워 밤베르크 심포니 수석, 마르티나 슈칸 취리히 음대 교수 등 슈타커에게 직접 배운 제자들을 비롯해 한재민처럼 슈타커 제자들에게 배운 3세대 연주자들까지 모여 무반주 첼로 독주, 앙상블, 오케스트라 협주곡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양 교수와 쓰요시 대표는 “같은 스승에게서 배웠지만 각각의 연주는 너무나 다르다”며 “슈타커 선생이 개개인의 장단점을 빠르게 파악하고 제자가 자신을 능가해 음악적 이상을 추구하도록 가르쳐주신 덕분”이라고 입을 모았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