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억 빼돌린 오타니 前통역사, 법원서 혐의 부인…왜

232억 빼돌린 오타니 前통역사, 법원서 혐의 부인…왜

입력 2024-05-15 06:42 수정 2024-05-15 13:12
14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법원을 떠나는 오타니 쇼헤이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 EPA연합뉴스

불법 도박 채무를 갚기 위해 미국프로야구(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 20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39)가 절차상 법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에 따르면 미즈하라는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연방법원에서 열린 기소 인부 심리에서 검찰이 기소한 은행 사기와 허위 소득신고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미즈하라의 변호사 마이클 프리드먼은 미즈하라가 추후 유죄를 인정할 계획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이날 법원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은 소송을 진행하기 위한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라고 전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법원을 떠나는 오타니 쇼헤이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 AP연합뉴스

미즈하라는 지난 5일 이미 연방검찰과 유죄 인정 및 형량 협상에 합의한 바 있다. 실제로 미즈하라 측은 유무죄 평결을 위한 대배심 회부 권리를 포기했으며, 이날 심리 역시 5분도 채 지나지 않아 끝났다.

미즈하라는 이날 넥타이를 매지 않은 정장 차림으로 법원에 출석했다. 심리가 끝난 뒤 법원을 떠날 때는 수많은 매체의 카메라 세례가 쏟아졌다. 그는 줄곧 굳은 표정으로 침묵을 지켰다.

14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법원을 떠나는 오타니 쇼헤이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 AP연합뉴스

미즈하라는 자신의 스포츠 도박빚을 변제하기 위해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약 1700만 달러(약 232억6000만원)를 빼내 이체하면서 은행 측이 이를 승인하도록 거짓말을 한 혐의로 지난달 기소됐다. 또 2022년 소득을 국세청(IRS)에 신고할 때 410만 달러 상당의 추가 소득을 누락하는 등 전체 소득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있다.

미즈하라는 검찰과의 양형 합의에서 오타니에게 약 1700만 달러를 반환하고 국세청에 114만9400달러(약 15억7000만원)의 세금과 관련 이자, 벌금을 납부하기로 했다. 다만 이 금액은 법원 선고 전에 변경될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은행 사기의 최대 형량은 징역 30년, 허위 소득신고는 최대 징역 3년이다.

오타니 쇼헤이와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 AP연합뉴스

앞서 법원에 제출된 검찰 기소장에 따르면 미즈하라는 수백 차례의 도박 베팅에서 1억4200만 달러를 따고 1억8300만 달러를 잃어 순손실액이 약 4100만 달러(약 560억9000만원)에 달했다.

검찰은 오타니의 진술과 휴대전화 기록 등을 토대로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불법 도박과 채무 변제를 알고 있었거나 관여했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오타니는 이 사건의 피해자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지난 3월 이 사건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미즈하라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MLB 서울시리즈 기간에 해고당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