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中 국빈방문 전날 “중러 관계, 역대 최고 수준”

푸틴, 中 국빈방문 전날 “중러 관계, 역대 최고 수준”

입력 2024-05-15 07:25 수정 2024-05-15 08:02
지난해 베이징에서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뉴시스

중국 국빈 방문을 앞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양국 관계가 역대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타스·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무역 및 경제적 관계가 외부 도전과 위험에 면역력을 갖춘 채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서는 “우리는 평화적 수단을 통한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정당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며 “대화에도 열려 있지만 이러한 협상에는 러시아를 포함해 모든 분쟁 당사국의 이해관계가 고려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16~17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그가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5선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이기도 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