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가까운 日 아소산 ‘꿈틀’… 분화 경계 2단계로 상향

韓 가까운 日 아소산 ‘꿈틀’… 분화 경계 2단계로 상향

日기상청, 아소산 분화 경계 ‘2단계’
나카다케 화구 1㎞ 밖 영향 가능성

입력 2024-05-16 00:01
일본 구마모토현 아소산 나카타케 화구 자료사진. 뉴시스

일본 기상청이 규슈섬 구마모토현 아소산에서 강해진 화산 활동에 따라 분화 경계 수준을 ‘2단계’(화구 주변 규제)로 상향했다. 일본 열도 최서남단에서 세계 최대 수준의 칼데라를 형성한 아소산이 크게 분화하면 한반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본 기상청은 15일 아소산의 분화 경계 수준을 ‘1단계’(활화산인 것에 유의)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경계 수준은 모두 5단계로 나뉘어 있다. 교도통신은 “아소산에서 이날 오전 9시쯤부터 미세한 진폭이 다소 큰 상태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은 아소산 나카다케 화구에서 1㎞ 떨어진 지점까지 영향을 미칠 분화가 일어날 가능성을 경고했다. 이곳의 이산화황 방출량은 지난 9일 조사에서 일간 1600t으로 측정됐다.

나카다케 화구는 2021년 10월애도 분화했다. 당시 연기는 해발 3.5㎞ 상공까지 솟구쳤고, 고온의 분출물은 1㎞ 넘게 떨어진 지점까지 흘러갔다. 1958년 분화 당시에는 12명이 사망했다. 구마모토현은 일본 최서남단인 규슈섬에서도 서부에 위치해 한반도 남해안, 제주도와 가깝다.

동서 직경 18㎞, 남북 직경 25㎞인 아소산의 칼데라는 활화산 중 세계 최대 규모로 평가된다. 특히 나카다케 화구는 구마모토현 홈페이지에서 “칼데라에 솟은 5개의 봉우리 중 유일하게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중악 지름 600m, 깊이 130m의 거대한 분화구에서 하얀 분연이 올라오는 곳”으로 소개돼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87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