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뻘뻘 흘리며 광주 5·18묘지 전역에 참배한 이준석

땀 뻘뻘 흘리며 광주 5·18묘지 전역에 참배한 이준석

22대 국회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추진 의사도

입력 2024-05-15 21:05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 있는 한 묘지에 헌화하고 묘비를 닦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천하람 개혁신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5일 광주에 있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이곳에 안장된 995기 묘 전역에 참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주영·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과 함께 광주 북구의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총 7시간 30분에 걸쳐 묘지에 안장된 전체 995기 묘의 비석을 일일이 닦고, 헌화한 뒤 절을 올렸다.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사흘 앞두고 5·18 정신을 기리기 위한 취지다.

이 대표 등은 도중에 다리에 힘이 풀린듯 휘청거리기도 하고 땀을 연신 닦기도 했다. 이 대표는 995기 묘역을 모두 참배한 것과 관련해 “995명의 열사의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보수진영 정치인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진일보한 모습이지만,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또 다른 도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경남 김해에서 국화 1000송이를 차에 싣고, 직접 차를 몰고 광주 5·18 묘역까지 갔다고 한다. 김해에서 국화를 가져온 이유에 대해 이 대표는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이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5·18의 비극은 영·호남의 대립 때문이 아니라 일부 잘못된 군인들의 생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22대 국회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도 논의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부분은 정당 간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를 위한) 원포인트 개헌보다는 포괄적으로 (개헌 논의를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