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 성향 슬로바키아 총리 피격…생명 위독”

“친러 성향 슬로바키아 총리 피격…생명 위독”

입력 2024-05-15 23:41 수정 2024-05-15 23:52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AP뉴시스

친러시아 성향의 슬로바키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총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이날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마을에서 총격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AP·로이터 통신 등이 현지 뉴스통신사 TASR과 방송사 TA3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브라티슬라바 외곽 마을에서 총격을 받은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가 의료진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AP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브라티슬라바 북동쪽으로 150㎞ 떨어진 핸들로바 지역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피코 총리는 이 지역에서 정부 각료들과 회의를 가진 후 지지자들과 만나 인사를 나누던 중 변을 당했다.

슬로바키아 경찰은 이 사건 용의자를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날 슬로바키아 총리실은 피코 총리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서 그가 “여러 차례 총격을 받아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주자나 차푸토바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엑스(옛 트위터)에 “오늘 로베르트 피초 총리에 대한 잔인하고 무모한 공격에 큰 충격을 받았으며, 가능한 가장 강력한 용어로 비난한다”고 밝혔다.

차푸토바 대통령은 “이 중요한 순간에 피초 총리가 힘을 내서 조속히 회복하기를 기원한다”며 “그의 가족과 가까운 사람들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피코 총리는 2006∼2010년 첫 번째 임기에 이어 2012∼2018년 연속 집권하는 등 모두 세 차례 총리를 지냈다. 지난해 10월 치러진 총선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반대 여론을 등에 업고 승리하며 총리직에 복귀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