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차녀 민정씨… 중국계 예비신랑과 10월 결혼

최태원 회장 차녀 민정씨… 중국계 예비신랑과 10월 결혼

서울 워커힐에서 10월 웨딩마치
남편은 SW 스타트업 창업자

입력 2024-05-16 14:52
2015년 23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 대강당에서 열린 청해부대 19진 '충무공이순신함' 입항환영식에 참가한 최민정(23) 중위 등 청해부대원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민정씨가 올해 가을 결혼할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민정씨는 오는 10월 서울 워커힐에서 중국계 미국인 사업가 A씨와 결혼식을 올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소프트웨어 관련 스타트업 창업자로 알려졌다. 미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 공공정책대학원을 졸업했다. 주한미군 근무 경력도 1년 정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SK하이닉스를 퇴사한 민정씨는 미국에서 예일대 의학박사 출신 정신의학 전문가 등과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헬스케어 스타트업인 ‘인테그랄 헬스(Integral Health)’를 공동 설립했다.

이 회사는 미 헬스케어 기관, 건강보험 회사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심리 건강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중국 베이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민정씨는 2014년 재벌가 딸로는 이례적으로 해군 사관후보생으로 자원입대해 화제가 됐다.

전역 이후에는 중국 유명 투자회사 ‘홍이투자’에 입사해 글로벌 인수합병(M&A) 경력을 쌓았다. 2019년에는 SK하이닉스에 대리급으로 입사했다가 2022년 초 휴직했다.

이후 미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원격 의료 스타트업 ‘던’에서 무보수 자문역을 맡았다. 지역 비정부기구(NGO) ‘스마트(SMART)’에서 교육 봉사를 하기도 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