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러 무기 수출? 황당…우린 서울과 전쟁 준비중”

김여정 “러 무기 수출? 황당…우린 서울과 전쟁 준비중”

입력 2024-05-17 07:2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최근 개발 중인 각종 무기는 러시아 수출용이 아니라 ‘대남용’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 부부장은 1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담화에서 “적대세력들이 우리가 생산하는 무기체계들이 ‘대 러시아 수출용’이라는 낭설로 여론을 어지럽히고 있는 데 대해서는 한번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러간 무기거래설이 “가장 황당한 억설”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군사기술력을 그 어디에도 수출 또는 공개할 의향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우리가 공개한 방사포들과 미사일 등의 전술무기들은 오직 한 가지 사명을 위하여 빚어진 것”이라며 “서울이 허튼 궁리를 하지 못하게 만드는 데 쓰이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여기서 ‘서울’은 남한을 상징적으로 일컬은 표현으로 보인다.

김 부부장은 현재 가장 급선무가 “광고나 수출이 아니라 군대의 전쟁준비, 전쟁억제력을 더 완벽하게 질량적으로 다지며 적이 군사력에서의 열세를 극복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이 우리 국가를 상대로 한 음험한 정치적 기도를 노골화하는 데 정비례하여 우리는 필요한 활동들을 더 활발히 진행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4일 미사일 연합부대를 찾아 새로 배치할 전술미사일 무기체계를 점검했다.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김정은 위원장은 이달 들어 연일 군수 부문을 현지지도하며 무기체계 개발 현황을 챙기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파악하고 유도 기능을 갖춘 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참관했으며, 11∼12일에는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하면서 방사포를 싣는 차량을 직접 시운전하고 새로 개발한 저격 무기를 직접 시험 사격했다. 이어 14일에는 전술미사일 무기체계 생산 현황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의 행보는 북한의 군사적 필요뿐 아니라 러시아 수출 가능성 등도 염두에 두고 무기 양산·공급능력을 알리려는 의도가 깔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