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주문 한번 했다가…수개월 째 정체불명 ‘택배 폭탄’

‘알리’ 주문 한번 했다가…수개월 째 정체불명 ‘택배 폭탄’

판매실적 부풀리는 ‘브러싱 스캠’ 가능성
경찰 “입건 전 조사 중”

입력 2024-05-17 10:47
알리익스프레스 광고. 국민일보DB

부산의 한 가정집에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중국에서 수개월 째 배송돼 결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계속 배달된다는 30대 A씨의 신고를 접수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부산 남구에 사는 A씨는 지난해 12월쯤 중국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택배를 받았다.

이를 시작으로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수개월 동안 30여차례 계속 집으로 배송됐다. 택배 안에는 여성 원피스, 자투리 천조각, 쓰레기 등이 들어있거나 아예 빈상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이름과 연락처가 적힌 택배가 집 근처 초등학교나 관공서 등으로 배송되기도 했다.

A씨는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고객센터에 전화해 반품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그러나 센터 측은 본사가 아니어서 결정 권한이 없어 제대로 처리할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택배 폭탄’에 시달리던 끝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택배 폭탄은 A씨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물건을 수차례 구매하고 난 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현재는 입건 전 조사 단계로 알리익스프레스 고객센터 상대로 주문자 정보 확인을 요청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온라인 쇼핑몰 판매자가 판매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불특정 다수에게 택배를 발송하는 ‘브러싱 스캠’ 수법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7월에도 해외에서 소포가 무차별적으로 전국에 배송된 적이 있다. 당시 경찰은 브러싱 스캠으로 결론을 내고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