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닭’보다 500배 매운 과자 먹고 숨진 美10대, 사인 나왔다

‘불닭’보다 500배 매운 과자 먹고 숨진 美10대, 사인 나왔다

입력 2024-05-17 15:09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과자로 알려진 '원칩 챌린지'. AP뉴시스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과자로 알려진 ‘원칩 챌리지’를 먹던 중 숨진 미국 10대 청소년의 사인이 심폐정지였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매사추세츠주 공공안전보안국이 해리스 월로바(14)의 사인이 심폐정지라는 부검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월로바는 지난해 9월 1일 원칩 챌린지를 먹고 기절했으며 끝내 의식을 되찾지 못했다.

보통 사망 방식은 ‘자연사’, ‘사고’, ‘살인’ 등으로 분류되지만 매사추세츠주 검시관실은 이번 사건의 사망 방식을 ‘알 수 없음’으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월로바의 어머니는 작년 사고 당시 보스턴 지역 방송 WBZ-TV와 인터뷰에서 도허티 메모리얼 고등학교의 학교 간호사로부터 아들이 친구가 준 칩을 먹고 기절했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아들이 집에 온 후 다시 기절했고, 병원 응급실에 데려갔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원칩 챌린지는 미국 제과회사 ‘파퀴(Paqui)’에서 2016년 출시한 과자로 고추인 캐롤라이나 리퍼와 나가 바이퍼 가루를 뿌려 만든 칩이다. 높은 캡사이신 농도를 지닌 이 과자는 청양고추보다 220배, 불닭볶음면보다 500배 매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끈 '원칩 챌린지' 먹방 영상. '[상윤쓰]Sangyoon' 유튜브 캡처

원칩 챌린지 출시 이후 SNS에서는 과자를 먹은 뒤 5분 동안 다른 음식이나 음료를 먹지 않고 버티는 ‘인증 챌린지’가 유행하기도 했다. 해당 과자는 한국에서도 주목을 받으면서 과자 ‘먹방’을 하는 한 한국인 유튜버 영상이 조회수 약 560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월로바가 사망한 지난해 9월 이후 원칩 챌린지의 오프라인 판매가 중단된 상태다. 제조사 파퀴는 “월로바의 사망에 깊은 슬픔을 느끼며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다만 “원칩 챌린지는 성인만을 대상으로 했고, 어린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적합하지 않다는 점을 제품에 명시했다”며 “경고를 무시한 청소년 및 기타 개인들의 신고가 증가한 것을 확인한 후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