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수 DJ’ 최화정 27년 만에 ‘파워타임’ 떠난다

‘최장수 DJ’ 최화정 27년 만에 ‘파워타임’ 떠난다

다음달 2일 마지막 방송
“지금이 잘 마무리할 시기”
후임 DJ는 미정

입력 2024-05-17 16:06
최화정의 파워타임. SBS 공식 홈페이지 캡처

배우 최화정(63)이 27년간 진행해 온 라디오 프로그램을 떠난다.

SBS 파워FM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 측은 최화정이 다음달 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고 17일 밝혔다.

최화정은 SBS 최장수 DJ로, 1996년 11월 14일 파워FM 개국과 함께 DJ를 맡았다. 2016년에는 20주년 기념 ‘보이스 오브 SBS’ 상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직접 하차 소식을 전한 최화정은 “늘 ‘최파타’를 하면서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이 잘 마무리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주간은 ‘최파타 패밀리 위크’ 특집으로 꾸며진다.

추억의 코너를 함께했던 고정 게스트 김영철, 육중완 밴드, 연애 전문가 김지윤 등이 출연한다. 최화정과 친분이 두터운 주영훈, 송은이, 홍진경, 김숙, 성시경, 하정우, 박성훈 등도 게스트로 방송에 참여할 예정이다.

다음달 3일부터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한 달간 스페셜 DJ로 방송을 이어간다. 후임 DJ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