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증시 다우지수 4만선 마감…‘역대 최고’ 기록썼다

美뉴욕증시 다우지수 4만선 마감…‘역대 최고’ 기록썼다

입력 2024-05-18 06:07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이하 다우지수)가 17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4만선을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34.21포인트(0.34%) 오른 40003.59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17포인트(0.12%) 오른 5303.27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35포인트(0.07%) 내린 16685.97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날 역사적인 날을 기록했다. 종가 기준으로 다우 지수가 역대 처음으로 4만선에 거래를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일 장중 4만선을 돌파했으나 하락세로 마감했다. 하지만 이날 지지력을 유지하던 다우지수는 장마감에 임박한 시점에 4만선 종가를 찍었다.

이날 다우지수 상승세를 이끈 종목들은 캐터필러와 월마트로 둘 다 1%대 상승했다. 보험회사인 처브 역시 워런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해부터 꾸준히 지분을 사들여 온 종목으로 알려지면서 4% 가까이 올랐다.

업종 지수는 에너지, 금융, 헬스, 산업, 소재 관련 지수는 올랐다. 반면 부동산 기술 관련 지수는 하락했다.

시장 참가자들의 귀는 연준 당국자 발언에 쏠렸으나 연준 대표 매파인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통화정책에 대해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았다. 그는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가 제약적으로 보인다”면서 “기본 전망은 정책 금리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면 인플레이션이 추가 하락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먼 이사는 그러나 “여전히 전망에 영향을 줄 인플레이션 상승 위험이 많다”며 “현재 통화정책 기조가 제약적인 수준에 있지만 향후 들어오는 데이터가 인플레이션 진전의 정체나 역전을 시사할 경우 앞으로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수도 있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