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BLG, 또 빈…T1, MSI 결승 진출 좌절

또 BLG, 또 빈…T1, MSI 결승 진출 좌절

18일 MSI 패자조 최종전서 BLG에 2대 3 석패

입력 2024-05-18 22:03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이 BLG에 가로막혀 MSI 결승 문턱을 넘지 못하고 대회에서 탈락했다.

T1은 18일(한국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열린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라켓 스테이지 패자조 최종전에서 비리비리 게이밍(BLG)에 2대 3으로 석패했다. 이날 패배로 이튿날 열리는 결승전 진출이 좌절됐다.

BLG 상대로만 2패를 기록해 대회에서 탈락한 T1이다. T1은 지난 12일 BLG와의 첫 대면이었던 승자조 경기에서도 1대 3으로 패배한 바 있다. 이후 팀 리퀴드, G2 e스포츠를 순서대로 꺾고 올라와 다시 BLG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러나 결국 끝내 한 끗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서 대회에서 탈락했다.

아울러 T1은 2년 연속으로 BLG에 져 MSI 결승 진출에 실패한 셈이 됐다. T1은 작년에도 같은 무대에서 BLG에 패배, 고배를 마셨다. 아울러 상대 탑라이너인 ‘빈’ 천 쩌빈에게 3년 연속으로 MSI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빈’은 이날도 5세트에서 결정적인 활약을 펼쳐 ‘T1 킬러’로서의 명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

경기가 접전이었기에 더 아쉬움이 남았다. 첫 세트부터 흔들린 게 치명적이었다. T1은 20분경 상대 정글러(신 짜오)를 잡아낸 뒤 수적 우위를 이용해 내셔 남작 사냥에 나섰다. 그러나 역으로 전투에서 대패, 버프를 내줌과 동시에 게임 주도권을 잃었다. 한 번 힘 싸움에서 밀리기 시작한 이들은 끝내 반전 계기를 마련하지 못해 29분 만에 넥서스를 내줬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은 2세트에서 한 차례 따라붙었다. ‘구마유시’ 이민형이 국제대회에 강한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드레이븐을 선택한 그는 초반 바텀 3대3 싸움에서 트리플 킬을 획득해 팀이 바텀 주도권을 잡게끔 만들었다. T1은 강력한 하체 힘을 바탕으로 전투에서 연전연승해 게임을 매듭지었다.

T1은 3세트에서 승부수를 띄웠지만, 원하는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들은 야스오, 니달리, 자크 등 새로운 챔피언들을 대거 꺼내들었으나 챔피언 숙련도 부족이 여실히 드러나 교전 능력에서 상대방에 크게 밀렸다. 23분 만에 킬 스코어 23대 4의 대패를 당했다.

T1은 4세트를 잡아 승부를 풀 세트로 끌고 가는 데 성공했다. 이상혁이 아우렐리온 솔로 미드 저격밴 전략 정면 돌파를 선택한 게 결과적으로는 좋은 수가 됐다. 양 팀이 혈투를 벌이다가 32분경 T1이 1-4 스플릿을 하던 상대 본대를 섬멸해 확실한 리드를 잡았다. T1은 아우렐리온 솔의 후반 캐리력을 활용해 승부에 방점을 찍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5세트에서 상대보다 집중력이 떨어졌다. 다시 한번 ‘빈’의 무력에 당했다. 카밀을 선택한 그가 온 라인을 누비며 만들어내는 변수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주도권을 내줬다. 결국 T1은 내셔 남작 사냥을 놓고 상대가 낸 이지선다 문제를 풀지 못하면서 33분 만에 무릎을 꿇었다.

대회 결승전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젠지와 BLG가 대결한다.

청두=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