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전주 음식점 돌진한 1t 트럭…운전자는 만취 상태

새벽 전주 음식점 돌진한 1t 트럭…운전자는 만취 상태

경찰 “만취 상태에서 사고낸 것으로 보여”

입력 2024-05-19 09:57 수정 2024-05-19 13:13
사고 현장. 19일 오전 3시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상가로 트럭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전북 전주에서 만취 상태의 운전사가 몬 트럭이 승용차를 들이받고 인근 상가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쯤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의 한 도로에서 1t 화물트럭이 인도를 넘어 인근 음식점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상가 유리창이 깨지면서 트럭 운전사와 음식점에 있던 손님이 다쳤다. 목격자는 “트럭이 도로변에 세워진 승용차와 먼저 충돌하고 튕겨 나가 음식점으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사고 현장. 19일 오전 3시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상가로 트럭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트럭 운전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0.08% 이상) 수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트럭 운전사가 만취 상태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며 “운전사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