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개국 대사관 요리사가 모였다 … ‘성북세계음식축제’

19개국 대사관 요리사가 모였다 … ‘성북세계음식축제’

입력 2024-05-19 13:23

19일 서울 성북구 성북로 일대에서 열린 제16회 성북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에서 다양한 세계음식들이 판매되고 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성북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은 해마다 약 5만 명이 방문하는 강북지역 대표 축제다.

스페인, 터키, 우즈베키스탄, 오만, 네팔, 에콰도르, 페루, 브라질 등 4대륙 19개국이 참여하며, 각 나라 대사관 요리사가 선보이는 '세계음식요리사' 부스를 돌며 세계 미식여행을 성북동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