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슈퍼 클래식 강행…티켓 매출 40억원

‘음주 뺑소니’ 김호중, 슈퍼 클래식 강행…티켓 매출 40억원

주관사 두미르 “대체자 없다”… KBS는 ‘주최 명칭’ 금지

입력 2024-05-20 11:30

음주운전을 시인한 가수 김호중(33)이 세계 최정상 4개 악단과의 합동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한다.

20일 공연계에 따르면 오는 23∼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공연 주관사인 두미르는 이날 공연 주최사인 KBS에 “출연자 교체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빈필하모닉, 베를린필하모닉, 뉴욕필하모닉, 로열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RCO) 등 세계 최정상 악단 단원들이 출연하는 이 공연에서 김호중은 메인 게스트로 출연해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폴리나 등과 함께 공연한다. 티켓 가격이 15만∼23만원인 ‘슈퍼 클래식’은 예매 시작과 함께 양일 공연 2만석이 매진을 기록해 티켓 매출만 어림잡아 40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김호중이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이 알려지자 주최사인 KBS는 지난 16일 주관사인 두미르에 20일 오전 9시까지 출연자 교체 등 답변을 요구했다. 하지만 두미르는 촉박한 일정과 해외 오케스트라 단원들에 대한 거액의 환불금·위약금 문제 등으로 출연자 교체가 힘들다며 KBS의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KBS는 이날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음주운전 등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의 조사가 계속되자 결국 사건이 발생한 지 10일 만인 19일 혐의를 인정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