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가사도우미 100명 9월 서울에 온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100명 9월 서울에 온다

입력 2024-05-20 11:42 수정 2024-05-20 13:23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리핀 가사도우미 100명이 오는 9월 서울에 온다.

서울시는 20일 “고용허가제(E-9)를 통해 만 24~38세 이하 필리핀 가사관리사를 정부 인증기관이 고용하고, 이용계약을 체결한 가정에 출퇴근형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경력·지식, 어학능력(한국어, 영어) 평가, 범죄이력, 마약류 검사 등을 검증 후 최종 100명을 선발해 종합교육 및 사전취업교육 후 9월 중 시범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출생 극복 대책으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속적으로 제안해 온 외국인 가사도우미 제도가 시작되는 셈이다.

오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2024~2028)’을 발표했다. 정책은 우수인재 유치와 포용적인 다문화사회 조성을 골자로 한다.

먼저 시는 돌봄, 외식업, 호텔업 등 구인난이 심각한 산업직종과 K패션 등 서울의 강점이 있는 분야에 외국인력을 도입·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간병·육아 등 인력난이 심각한 분야부터 내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하지 않는 선에서 선별적으로 외국인력 도입을 추진한다.

9월부터 도입되는 ‘외국인 가사관리사 시범사업’은 100명 규모로 시작한다. 고용허가제(E-9)를 통해 정부 인증기관이 만 24∼38세 필리핀 가사관리사를 고용하고, 가사관리사는 이용계약을 맺은 가정에 출퇴근하는 식이다. 또 장기입원으로 간병비 부담이 큰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외국인 간병인 도입을 위해 정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약 8만명이 부족한 것으로 추산되는 요양보호사 인력 도입도 추진한다.

아울러 외국인이 가족과 함께 서울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살 수 있도록 생활 지원부터 언어, 출산·돌봄 서비스, 자녀 성장까지 다각도 지원에 나선다. 이밖에도 시는 청년취업사관학교를 통해 2028년까지 150명에게 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양성 교육을 하고 2028년까지 100명에게 민간형 뉴딜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외식업, 호텔업에 외국인력을 도입하기 위해 내국인 일자리와 충돌하지 않는 범위에서 정부와 비자 허가업종 확대를 협의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마스터플랜의 실행력을 담보하고 전략적 외국인·이민 정책 수립을 위해 이민정책 총괄조직인 ‘글로벌도시정책관’을 오는 7월 신설한다.

오 시장은 “도시경쟁력은 역동성에서 나오고, 역동성은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창의적 인재들이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서울이 글로벌 톱5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적극적으로 외국인력과 기업을 유치하고, 그들과 어우러져서 그들의 아이디어와 자본, 인적역량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포용적 도시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