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25만원’ 지연되자… 경기도, ‘42만원 인센티브’ 추진

‘1인당 25만원’ 지연되자… 경기도, ‘42만원 인센티브’ 추진

지역화폐 100만원 충전 때마다 7만원씩
6~8월 최대 한도 200만원까지 확대 추진

입력 2024-05-20 14:45 수정 2024-05-20 15:05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검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총선 공약이었던 1인당 25만원의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이 미뤄지는 가운데, 경기도가 도민들에게 1인당 최대 42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청은 ‘민생회복 레츠고(Let’s Go)’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업으로 ‘경기 살리GO’를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도민들이 지역화폐를 충전하면 일정 비율을 ‘인센티브’ 형태로 추가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경기도가 밝힌 인센티브 비율(7%)이 현실화되면, 지역화폐 100만원을 충전할 때마다 7만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

여기에 경기도는 오는 8월까지 ‘통큰 지역화폐’ 최대 충전 한도를 200만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이 진행되는 6~8월 3개월간 지역화폐를 최대 한도까지 충전하면 1인당 최대 42만원까지 인센티브를 수령할 수 있는 셈이다.

경기도는 농산물 가격 급등과 외식비 상승 등으로 인해 서민들이 지갑을 닫고 있고, 이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업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2023년 1분기 이후 도내 소매판매액지수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김현곤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반도체 등 수출이 증가해 경기회복이 이뤄질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실제 서민들 피부에 와닿는 체감경기는 여전히 좋지 않다”며 “도민 체감도가 높은 민생회복 사업들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민생회복 프로젝트는 민주당이 추진하는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이 미뤄지는 가운데 발표됐다. 정부와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등 정책이 동력을 잃자 경기도가 민생회복에 ‘선수’를 친 것이다.

경기도는 충전한도 상향을 위해 조례 개정이 필요한 일부 16개 시·군의 경우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각종 할인행사가 결집된 ‘통큰 세일’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