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통산 3번째 10-10 달성…EPL 역대 6호 대기록

손흥민, 통산 3번째 10-10 달성…EPL 역대 6호 대기록

입력 2024-05-20 15:19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0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경기를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캡틴’ 손흥민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 기록을 달성했다. 역대 EPL에서 10-10 기록을 3회 이상 작성한 선수는 손흥민을 포함해 6명뿐이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 EPL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선발로 나와 선제 결승골을 돕는 도움을 기록했다. 이로써 올 시즌 17골 10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2019-2020시즌(11골 10도움)과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다시 한 번 10-10 고지를 밟았다.

손흥민은 EPL에서 10-10 기록을 세 차례 이상 달성한 최초의 아시아 선수이자 리그 역대 6호 선수로도 이름을 남겼다. 손흥민에 앞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만이 해낸 기록이다.

축구 통계 매체 스쿼카는 “쏘니(손흥민)가 레전드 반열에 올랐다. 역대 EPL에서 3회 이상 10-10을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로 이름을 새겨 넣었다”고 평가했다. 또다른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는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8.7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은 전반 14분 만에 데얀 쿨루셉스키의 득점을 도와 대기록을 수립했다. 전반 1-0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후반 14분과 20분 페드로 포로와 쿨루셉스키의 연속 쐐기골로 3대 0 완승을 챙겼다. 이날 승리로 5위 자리를 지킨 토트넘(승점 66점)은 6위 첼시(63점)을 따돌리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손에 쥐었다.

올 시즌 손흥민은 주포였던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이 떠난 가운데 토트넘의 새 주장을 맡아 리더십을 발휘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 열린 올해 초에는 국가대표팀에 차출돼 한 달 이상 리그 경기를 뛰지 못했지만 팀 내 최다 득점과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중심을 잡았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