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 이사와”… 할인분양 막는 입주민들 ‘철통경계’

“어딜 이사와”… 할인분양 막는 입주민들 ‘철통경계’

악성 미분양 물량 할인해 판매
기존 입주자들, ‘출입금지’ 단속

입력 2024-05-20 16:40
대구 수성구 신매동 시지라온프라이빗 단지에 할인분양 매수자들에 대한 경고문이 붙어 있다. 호갱노노 캡처

대구에서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쌓여가는 가운데, 기존 수분양자들과 추후 매수자들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기존 수분양자들이 아파트 단지를 가로막고 경계를 서는 등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2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수성동4가에 있는 ‘빌리브헤리티지’ 입주민들은 아파트 내외부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할인물량’을 분양받은 세대의 입주를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들은 정문을 비롯해 아파트 사방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공매 및 수의계약 세대 입주 결사반대’ ‘2차 추가 가압류 확정’ 등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이 단지는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지만 146가구 가운데 20%도 팔리지 않았다. 결국 남은 물량이 공매로 넘어가 기존에 비해 3억~4억원 낮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기존 입주자들은 ‘계약 조건을 변경하면 기존에 체결한 계약도 동일한 조건으로 소급 적용한다’는 특약을 근거로 대금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 동구 율암동 ‘안심호반써밋이스텔라’도 미분양 물량이 20가구 남았지만 기존 수분양자들 반대로 판매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가구 창문에 ‘할인 분양 결사반대 입주 금지’ 등 현수막을 내놓고 할인 분양자들에게 관리비 20%를 내도록 강요하고 있다.

할인분양 매수자의 입주를 막는 기존 수분양자들의 논리는 ‘집값 하락 우려’다. 가령 10억원짜리 아파트가 40% 할인해 6억원에 분양된다면, 할인분양자는 이 집을 7억원에만 팔아도 이득을 보게 된다. 반면 이렇게 체결된 실거래가로 시세가 하락하면 10억원에 집을 산 이들은 큰 손해를 보게 된다. 이런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게 기존 수분양자들의 입장이다.

다만 건설사 입장에서도 뾰족한 수가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 건설사들은 최초 분양 이후 미분양 물량이 나오더라도 공사가 진행되는 2~3년간 마케팅 등을 통해 물량을 대부분 소화한다. 입주가 시작되고 나서도 남아있는 물량은 악성 매물로 취급된다.

한편 대구에서는 이 같은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급증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집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대구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1306가구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