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장미축제 ‘가든패스’ 출시…이용 시간 별 차등 요금

에버랜드, 장미축제 ‘가든패스’ 출시…이용 시간 별 차등 요금

입력 2024-05-21 09:04

세계 최고 장미 정원에 선정된 ‘에버랜드 장미원’을 장미가 가장 아름다울 때 경험할 수 있는 특별 이용권이 나왔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에버랜드는 장미축제를 맞아 장미원 이용에 특화된 ‘가든패스(Garden Pass)’를 새롭게 출시하고 21일부터 예약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에 출시된 장미원 가든패스는 오는 24일부터 6월 9일까지 720품종 300만 송이 장미가 가장 화려하게 만개하는 기간에 에버랜드를 이용할 수 있는 시간제 특별 이용권이다.

정문에 마련된 가든패스 전용 게이트로 입장해 원하는 시간만큼 장미원을 포함해 포시즌스가든, 동물원, 상품점 등 에버랜드를 이용할 수 있다.

가든패스 요금은 에버랜드를 이용한 시간만큼 1만원부터 4만원까지 차등 적용된다. 가든패스로 에버랜드 입장 후 장미원, 포시즌스가든 등 정원을 집중적으로 관람하고 2시간 안에 퇴장하면 1만원만 내면 된다. 3시간 2만원, 4시간 미만 3만원, 4시간 이상 4만원이다.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가든패스 예약 시 최초 4만원을 선결제하면 이용시간에 따라 차액이 자동 환급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숲과 정원 등 자연 속에서 힐링을 경험하려는 사람들이 증가하며 정원을 보기 위해 에버랜드를 방문하려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이번 가든패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버랜드 장미원은 2022년 호주에서 열린 세계장미대회에서 세계 최고 장미 정원에 수여되는 ‘어워드 오브 가든 엑설런스(Award of garden excellence)’를 국내 최초로 수상했다.

5월 17일부터 6월 16일까지 장미원에서 한 달간 개최되는 올해 장미축제에서는 세계 각국 720품종 300만 송이 장미가 만개하며, 에버랜드가 자체 개발한 국산 장미인 에버로즈 컬렉션존과 오디오 도슨트, 장미 포토존, 거품 체험 등 다채로운 장미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