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대체 무슨 부위”…백화점 ‘비계 삼겹살’ 판매 논란

“이건 대체 무슨 부위”…백화점 ‘비계 삼겹살’ 판매 논란

백화점 “논란 유감…정확한 사실관계 파악 중”

입력 2024-05-21 21:25
A씨가 인천의 한 백화점에서 구매했다고 주장하는 '비계 삼겹살'.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최근 인천의 한 백화점에서 구매한 삼겹살에 비계가 과도하게 많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논란의 비계 삼겹살, 백화점도 예외는 아닌가 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인천에 거주하고 있다는 글쓴이 A씨는 “남동구에 위치한 한 백화점에 들러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구입했다”며 “백화점이 비싸긴 하지만 품질에 관해서는 깐깐하다는 생각으로 보지도 않고 구매했는데 삼겹살이 아닌 다른 부위를 준 것 같다. 살코기가 없다”고 주장했다.

A씨가 인천의 한 백화점에서 구매했다고 주장하는 '비계 삼겹살'.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A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고기 5조각 중 2조각이 살코기보다 지방이 많은 모습이다. 그중 한 조각은 3분의 2 이상이 비계로 덮여 있었다. A씨는 국내산 삼겹살 302g을 1만240원에 구매했다고 한다.

A씨는 “남 일이라고 생각하고 별 관심이 없었는데 저도 당했다”며 “이번 일로 백화점의 신뢰도도 무너졌다. 전부 환불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해당 백화점 측은 “정기 교육 등을 통해 점포별로 엄격하게 품질 관리를 하는 상황에서 이런 논란이 생겨 유감스럽다”며 “일단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계 삼겹살’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인천시 미추홀구와 협약을 맺은 한 업체에서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으로 비계가 다량 섞인 삼겹살·목살 한돈 세트를 발송했다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제주 한 고깃집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앞서 지난달 제주도에서는 비계양이 지나치게 많은 삼겹살을 팔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비판이 커지자 가게 사장이 직접 사과에 나서기도 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