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둔 연락처 싹 적어가…수상한 주차장男 황당 정체

차에 둔 연락처 싹 적어가…수상한 주차장男 황당 정체

입력 2024-05-22 08:17 수정 2024-05-22 10:42
주차된 차량 내부의 연락처를 적어가는 남성들. 경찰청 유튜브 영상 캡처

주차장을 돌며 주차된 차량에 적힌 개인 연락처를 수집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21일 유튜브에 이 같은 사건 현장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서울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새벽 3시쯤 두 명의 남성이 주차된 차량들 사이를 돌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구역을 나눠 각자 차량 옆을 지나다녔다. 차량에 가까이 다가가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고 차량 내부를 살피기도 했다.

순찰 중이던 경비원이 나타나자 두 사람은 갑자기 도망쳤다. 1명은 주차장 내부에 숨고 나머지 1명은 건물 밖으로 달아났다.

주차된 차량 내부의 연락처를 적어가는 남성들. 경찰청 유튜브 영상 캡처

차량 절도를 의심한 경비원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주차장에 숨어있던 남성은 경찰을 발견하고 곧바로 도주해 추격전을 벌였으나 이내 붙잡혔다. 공원에 숨어있던 공범도 검거됐다.

조사 결과 이들은 차량 절도범이 아니라 분양사무소 홍보를 위해 개인정보를 수집하던 사람들이었다. 운전자가 만일을 대비해 남겨둔 연락처를 다른 목적으로 악용한 것이다.

경찰은 두 남성을 공동 건조물 침입(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한편 개인정보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접수된 개인정보 침해 신고·상담 건수는 6657건에 달한다. 하루에도 220건이 넘는 개인정보 침해 사례와 민원이 발생하는 셈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