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설치 갔다 비번 슬쩍… 여성 집 들어가 음란행위

가전 설치 갔다 비번 슬쩍… 여성 집 들어가 음란행위

입력 2024-05-22 08:39 수정 2024-05-22 11:1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대형 가전제품을 배송하던 40대 기사가 여성 혼자 사는 집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 남성은 배송 중 알게 된 현관 비밀번호를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혼자 사는 20대 여성 B씨 집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갔다가 B씨에게 발각된 뒤 도주했다.

가전제품 배송 기사인 A씨는 지난해 12월 초 B씨 집에 제품을 설치하러 왔다가 비밀번호를 알게 됐고 이를 이용해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해 12월 중순쯤에도 B씨 집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 B씨는 심한 불안 증세로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홀로 살던 집에서 나와 어머니 집에 머물고 있다. A씨는 사건 이후 업무에서 제외됐다. 해당 가전을 판매한 기업 측은 물류회사 측과 함께 피해자 심리치료를 지원하는 한편 이 사건을 계기로 소비자 요청이 있더라도 사람이 없는 집에는 배송하지 않는 규정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A씨의 추가 범죄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