묶인채 익사한 고양이, 거꾸로 둥둥…끔찍 학대 터졌다

묶인채 익사한 고양이, 거꾸로 둥둥…끔찍 학대 터졌다

입력 2024-05-23 05:35 수정 2024-05-23 10:07
줄에 묶인 채 익사해 거꾸로 떠있는 고양이. 인스타그램 캡처

경남 통영에서 누군가가 바닷가 돌 틈에 고양이를 줄로 묶어놓아 밀물 때 익사한 것으로 보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통영시와 해경 등에 따르면 22일 오전 8시쯤 통영시 미수동 미수해양공원 보듸섬 산책로 앞바다에서 동물 한 마리가 움직이지 않고 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해경은 신고된 동물이 고양이 한 마리로, 바닷가 돌 틈에 묶인 줄에 연결된 상태에서 죽은 채 떠 있는 것을 확인했다.

통영시와 해경은 누군가가 줄을 사용해 썰물 때 고양이를 바닷가 돌 틈에 묶었고 밀물 때 바닷물이 차오르면서 달아나지 못한 고양이가 빠져 죽은 것으로 추정했다.

사건에 대해 SNS에 공유한 제보자의 글. 인스타그램 캡처

이 사건은 목격자가 SNS에 공유해 온라인상에서 공분이 일기도 했다. “소름끼친다” “인간의 탈을 쓴 악마다” “너무 끔찍하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눈물이 난다” “학대자를 잡아 처벌해야 한다” 등 여론이 들끓었다. SNS 글에서는 강아지로 잘못 알려졌으나 고양이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경은 고양이 사체를 통영시에 인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