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철순, 女폭행 재판중… “주먹·발로 수십 차례 때려”

황철순, 女폭행 재판중… “주먹·발로 수십 차례 때려”

주먹으로 상대 여성 얼굴·머리 20회 이상 때려
전치 3주의 골절 등 상해 입어

입력 2024-05-23 07:48 수정 2024-05-23 10:22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 황철순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40)씨가 지인인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월 폭행, 폭행치상,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돼 현재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박소정 판사 심리로 재판받고 있다.

황씨는 지난해 10월 16일 전남 여수시의 한 건물 야외 주차장에서 피해 여성인 A씨와 말다툼하다가 주먹으로 A씨의 얼굴과 머리를 20회 이상 때리고 발로 얼굴을 여러 차례 걷어찬 혐의를 받는다.

황씨는 이후에도 A씨의 머리채를 잡고 차량에 끌고 가 조수석에 앉힌 후 손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바닥에 던져 파손하고 운전석 문을 주먹으로 내려쳐 찌그러뜨렸다.

A씨는 3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골절 등 상해를 입었다.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 황철순 인스타그램 캡처

황씨는 같은 해 8월 1일 자신의 주거지에서도 A씨의 머리를 2~3회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끄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황씨의 변호인은 혐의와 관련한 언론의 질의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피트니스 선수로 활동하던 황씨는 2011~2016년 tvN 코미디 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코빅)에 ‘징맨’으로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