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호협회 ‘간호법 제정 안하면 정부 시범사업 보이콧’

대한간호협회 ‘간호법 제정 안하면 정부 시범사업 보이콧’

입력 2024-05-23 15:50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손 피켓을 들고 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21대 국회에서 간호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 사업 등을 보이콧 하겠다고 밝혔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열린 '전국 간호사 간호법안 제정 촉구 결의대회'에서 대한간호협회 회원들이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보이콧을 예고한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은 의과대학 증원에 따른 전공의 사직으로 보건복지부가 지난 2월부터 실시 중인 사업이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