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세트 가방 찢어져서…” 강형욱 옹호글에 ‘갑론을박’

“스팸세트 가방 찢어져서…” 강형욱 옹호글에 ‘갑론을박’

입력 2024-05-24 04:45
강형욱 인스타그램

최근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제기된 반려견 훈련 전문가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에 대한 일부 옹호 글이 나왔다.

지난 23일 자신이 보듬컴퍼니에서 과거 일했다고 밝힌 일부 누리꾼은 강 대표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한 누리꾼은 “강형욱 대표님과 최근까지 일했던 사람이다.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형욱 대표는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다. 그래서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합니까?”라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 대표가 직원들에게 스팸 세트를 명절 선물로 주며 배변 봉투에 담아줬다는 것에 대해서도 “스팸 선물세트를 시켰는데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에 시간이 안 돼서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본인들도 상관없다고 해서 담아준 것”이라며 “일반 배변 봉투가 아니고 배변 봉투 상자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직원도 “대표님 내외분은 저희를 항상 최우선적으로 챙겨주셨으며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며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다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옹호 글에 믿음이 간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그럼에도 강씨를 비판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그만둔 직원들이 많다는 건 그 회사가 문제가 있는 것. 좋은 회사는 나가라고 해도 안 나간다”, “직원들이 생활하는 사무실에 CCTV를 설치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떳떳했으면 진작 입장표명을 했을 것” 등의 반응이 나왔다.

‘개통령’이라 불리는 강씨는 최근 전 직원들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강씨 부부가 운영하는 반려견 훈련 회사 보듬컴퍼니의 과거 직원들은 기업 리뷰 사이트 등에 “강형욱이 직원들을 인격 모독했다”거나 “퇴사하고 정신과에 다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를 감시하고, 직원에게 일을 과하게 시켰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외에도 구직 플랫폼에는 보듬컴퍼니에 대한 후기가 총 25건 게재됐는데, 평점이 5점 만점에 1.8점에 불과하고 2019년부터 1점짜리 부정적 후기가 남았다. 이 같은 후기들은 그간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가 최근 보듬컴퍼니가 폐업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조명되기 시작했다.

강 대표는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