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우려’ 김호중 구속…소속사 대표도 함께 영장 발부

‘증거인멸 우려’ 김호중 구속…소속사 대표도 함께 영장 발부

범인대피교사 이광득 대표, 증거인멸 전모 본부장

입력 2024-05-24 20:31 수정 2024-05-24 22:41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가운데)과 소속사 대표 이광득(왼쪽),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를 받는 본부장 전모씨가 2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운전과 뺑소니 혐의 등을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24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혐의를 받는 김호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영장이 함께 청구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41) 대표와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도 같은 사유로 영장이 발부됐다.

이 대표는 사고 후 김호중의 매니저에게 허위로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고 있고, 전씨는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본인 소유의 차를 운전하던 중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 정차 중이던 택시와 부딪쳤다. 이후 사고 수습을 하지 않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호중 매니저가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호중은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인 다음 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에 출석해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모임 동석자와 CCTV 영상을 통해 김호중이 술을 마셨다는 의혹이 커졌음에도 그는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후 검찰총장 대행 출신인 조남관 변호사를 선임한 뒤인 지난 19일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 김호중은 “소폭 1~2잔, 소주 3~4잔을 마셨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그가 더 많은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이후 직접 소속사 다른 매니저급 직원 A씨(22)에게 여러 번 전화를 걸어 허위로 자수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신 부장판사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 받으면 안 되고, 사회 초년생인 막내 매니저는 괜찮은 것이냐”고 꾸짖기도 했다.

김호중은 자신에 대한 의혹이 커지는 와중에도 공연을 계속해 비난 여론을 키웠다. 구속영장이 신청된 이튿날인 23일에도 서울 올림픽공원 KSPO 돔에서 열린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 무대에 올랐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