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내서 나체로 자전거 탄 유학생…하루만 숨진채 발견

교내서 나체로 자전거 탄 유학생…하루만 숨진채 발견

입력 2024-05-25 09:33
대학 교정 내에서 나체로 자전거를 탄 외국인 유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학 캠퍼스에서 나체로 자전거를 타다 형사 입건됐던 외국인 유학생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5분쯤 광주 한 대학교 기숙사 주변에서 아프리카계 국적의 20대 유학생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기숙사생인 A씨는 지난 22일 대학 캠퍼스 안에서 나체로 자전거를 탄 채 활보하다 경찰에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당시 A씨에 대한 마약 간이 시약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고, 음주 역시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과정에서 우울증 치료 이력이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 “최근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A씨를 둘러싼 범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가 사망한 상황이라 수사 중인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방침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