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목줄’ 의혹 충격…‘비공개 접객’ 의심도[포착]

푸바오 ‘목줄’ 의혹 충격…‘비공개 접객’ 의심도[포착]

입력 2024-05-26 13:51
목줄 착용 의혹이 제기된 푸바오 사진. 오른쪽은 중국 SNS에 올라온 푸바오 관련 게시물들. 중국 SNS 캡처

지난달 초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현지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촬영된 사진 여러 장에 목 부근의 털이 빠진 흔적, 전문가가 아닌 ‘외부인’이 푸바오와 접촉한 정황 등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SNS)에 누군가가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에서 촬영한 사진이 빠르게 확산됐다. 중국 네티즌들은 현지 적응을 위해 현재 ‘비(非)전시구역’에 머물고 있는 푸바오를 외부인이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푸바오의 생활 환경이 열악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사진 속 푸바오가 누워있는 시멘트 바닥이 지저분하고, 푸바오의 목 근처의 털이 눌린 듯한 자국과 함께 일부 털이 빠져 보인다는 것이다.

중국 네티즌은 이를 두고 ‘비공개 접객’ ‘목줄 착용’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한 네티즌은 “당황스러운 사진”이라며 “벌써 비공개로 접객을 시키는 거냐. 푸바오의 진짜 근황을 알려달라”고 말했다.

푸바오를 보호 중인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24일 SNS를 통해 “인터넷에 떠도는 푸바오의 최근 사진은 ‘도둑 촬영자’가 찍은 것으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논란이 잠잠해지지 않자 다음 날인 25일 푸바오의 모습이 담긴 1분 33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하며 재차 해명에 나섰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상황에 점차 적응하고 있으며 대중과 만날 날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가 아닌 사람이 푸바오를 만지거나 먹이를 주고 촬영한 정황은 없다”고 부인했다.

센터 측의 이 같은 해명에도 이를 납득할 수 없다는 의견이 여전히 나오고 있다. 앞서 발표한 입장문에서는 ‘도둑 촬영자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했는데, 바로 다음 날 외부인의 출입 정황이 없다고 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센터는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여론이 심각해진 뒤에야 해명을 하곤 했다”며 “이는 센터의 공신력에 직접적이고 현저한 타격을 준다”고 지적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