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조금 다른 29세일 뿐…바르고 달라야 한다는 부담”

RM “조금 다른 29세일 뿐…바르고 달라야 한다는 부담”

유튜브 채널 방탄TV ‘교환앨범’ 영상 공개
“최대한 솔직하게 토해내보자 생각한 앨범”

입력 2024-05-26 16:27 수정 2024-05-26 18:01
RM 솔로 2집 콘셉트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이 “팀에서 바른 말, 좋은 말을 하고 팀을 대표하는 역할을 해 왔다. 10년간 활동하며 언젠가부터 우리는 바르고 (남들과) 달라야 한다는 무게감을 느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RM은 25일 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교환앨범’ 영상에서 “사람들이 내게 기대하는 건 영어 스피치, 소신 발언 같은 것들”이라면서 “사실 난 하찮은 29세 한국 남자, 남들과는 조금 다른 삶을 사는 29세일 뿐이다. 하고 싶은 말을 못 하고 모든 사람의 눈치를 다 보다가는 내가 죽고 싶을 것 같았다”고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약 6개월 전 촬영한 영상에는 RM이 최근 발매한 솔로 2집 ‘라이트 플레이스, 롱 퍼슨’을 멤버 지민과 미리 감상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멤버들의 군 복무 논란 등으로 괴로움을 겪은 시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RM은 “입대 문제 관련해서 말도 많았고, 긴 시간 고통받았다. 그때 개인적인 사고들도 생겨서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며 “그 김에 당시의 감정들을 남겨보자, 최대한 솔직하게 토해내 보자는 생각에서 이번 앨범을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RM은 BTS 활동을 하면서 늘 긴장하고 살았던 날들을 돌이키기도 했다. 그는 “활동해 온 영상들을 돌려보다가 ‘왜 저렇게 10년 동안 몸에 힘을 풀지 못하고 살았을까’ 안쓰러웠다. 항상 눈치보고 예민했다”며 “모든 것에 유통기한이 있다. 지금은 이런 이야기를 해야 아티스트로서 내 생명, 혹은 의지가 늘어난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영상의 말미에는 내년에 완전체로 돌아올 BTS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RM은 “결국 이런 앨범을 할 수 있는 것도 BTS가 있기에 가능했다. 우리가 돌아왔을 때 서로 다른 환경을 경험한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