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럼 곤란한데…’ 과탐 회피에 의대 수험생들 ‘초조’

‘이럼 곤란한데…’ 과탐 회피에 의대 수험생들 ‘초조’

입력 2024-05-26 18:49
2024학년도 5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진 지난 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이 문제를 풀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두 차례 치러진 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에서 고3 수험생의 과학탐구(과탐) 응시 비율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목 응시생이 줄면 1등급 인원도 축소되는 만큼 의대 지원을 노리는 최상위권 수험생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6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5월 학력평가에서 고3 과탐 응시생 비율은 고3 전체 탐구 응시자 가운데 44.1%였다. 문·이과 통합 수능이 도입된 2021년 이후 최저다. 지난해 47.9%에서 3.8%포인트 하락했다. 3월 학력평가에서도 고3 과탐 응시생 비율은 지난해 47.2%에서 올해 44.9%로 떨어졌다. 3월 학력평가 과탐 응시율은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증가하다가 올해 하락세로 돌아섰다.

입시업계는 자연계열 대학을 진학할 때 사회과목을 허용해주는 대학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과생들이 수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사회탐구 과목을 선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종로학원은 서울 주요 대학이 과탐에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어 이런 ‘이탈 현상’은 중하위권을 중심으로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다만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과탐을 선택한 고3 응시생이 줄어들 경우, 이과 최상위권 역시 수능 최저등급 확보가 어려워져 의대 입학에 불리해질 수 있다. 수능 1등급은 응시생의 4%, 2등급은 11%로 정해져 있어 전체 응시생이 줄수록 1∼2등급 인원도 줄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 의대 신입생이 큰 폭으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비수도권 의대들이 수능 최저 등급 충족을 높은 수준에서 요구하고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대학별 최종 모집 요강의 전형과 기준 변화를 체크하고 모의평가의 등급변화 등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