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인접 나토 6개국, 국경에 ‘드론 장벽’ 세운다

러시아 인접 나토 6개국, 국경에 ‘드론 장벽’ 세운다

핀란드 등 러시아 접경 6개국
러 ‘하이브리드 공격’ 대비키로
리투아니아 친서방 대통령 재선

입력 2024-05-27 17:44
러시아군의 한 장교가 24일(현지시간) 서부 스몰렌스크의 연방보안국(FSB) 군견 훈련장에서 드론(무인기) 작동을 준비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가운데 러시아와 인접한 6개국이 국경에 ‘드론(무인기) 장벽’ 구축을 추진한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드론 사용과 전자전 등 ‘하이브리드 공격’을 강화하고 있는 러시아가 향후 5~10년 안에 새로운 국경 도발을 단행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이들 6개국 중 하나인 리투아니아에서는 친서방 성향의 기타나스 나우세다 대통령이 압도적인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26일(현지시간) “나토 회원국인 핀란드와 노르웨이, 폴란드,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가 러시아로부터 국경을 방어하기 위해 ‘드론 장벽’ 구축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6개국은 러시아 본토나 영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와 국경을 맞댄 나토의 최전방 국가들이다. ‘70년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고 지난해 4월 나토에 가입한 핀란드의 경우 러시아와 맞닿은 국경이 1340㎞에 달한다.

아그네 빌로타이테 리투아니아 내무장관은 “노르웨이에서 폴란드까지 구축될 드론 장벽은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비우호적 국가들(러시아·벨라루스)의 도발에 맞서고 밀수를 방지하기 위해 드론 등의 기술로 국경을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리 란타넨 핀란드 내무장관은 자국 공영방송 위엘에와의 인터뷰에서 “시간이 지나면 드론 장벽의 성능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FT는 “6개국의 드론 장벽 추진은 러시아의 하이브리드 공격에 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리드 공격은 기존의 재래식 무기는 물론, 상대국 전산망을 해킹하거나 가짜뉴스를 퍼뜨려 사회적 혼란을 유발하는 식의 비군사적 수단까지 모두 동원하는 전략을 말한다.

러시아는 자국 내 아프리카·중동 밀입국자를 밀어내거나 국경선 변경을 일방적으로 추진해 접경국의 혼란·갈등을 부추기는 하이브리드 공격도 펼쳐 왔다.

나토 회원국들은 러시아가 향후 5~10년 안에 우크라이나 외 접경국을 상대로 국경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유럽 북동부 6개국이 서둘러 드론 장벽을 세우려는 이유다. FT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드론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일부 나토 회원국들은 드론 부대를 신설하거나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드론 장벽을 언제까지 구축하고 어떻게 운용할지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알려지지 않았다. 빌로타이테 장관은 “당사국 간 과제가 남았다. 유럽연합(EU) 기금을 사용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수도 빌뉴스에서 대선 결선 투표 승리로 재선을 확정한 뒤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러시아와 나토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상황에서 치러진 리투아니아 대선 결선투표에선 현 대통령이 압승해 친서방, 러시아 견제 노선에 계속 힘이 실리게 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무소속 나우세다 대통령은 이날 개표율 90% 기준으로 74.6%를 득표해 승리를 확정했다. 결선에서 양자 대결을 펼친 조국연합 소속 잉그리다 시모니테 총리(23.8%)를 큰 격차로 따돌렸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그동안 국방력 강화, 러시아 견제 목적의 우크라이나 지원을 공언해 왔다. 국내총생산(GDP)의 2.75%인 국방 예산 비중을 3%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공약에는 시모니테 총리도 동의한 상태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승리 연설에서 “리투아니아의 독립과 자유는 깨지기 쉬운 그릇과도 같아서 우리는 이를 귀중히 여기고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39
많이 본 기사